JEJU
뉴스룸 > 뉴스&이벤트

인베스트제주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제주신화월드 행복공작소 고용노동부장관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 포상 수상

제주신화월드 자회사 행복공작소 박흥배 상무
장애인의 날 맞아 고용노동부장관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 포상 수상
- JSW 장애인표준사업장 자회사 행복공작소, 출범 2년 만에 장애인 의무고용률 120% 달성 -



제주신화월드가 설립한 제주 1호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행복공작소㈜의 운영총괄을 맡고 있는 박흥배 상무가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로 선정됐다.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 포상은 고용노동부 장관이 수여하는 표창으로, 장애인들을 위한 고용기회 확대 및 근로지원에 앞장선 사업주들을 치하하기 위해 수여된다. 박흥배 상무는 행복공작소 출범 2년 만에 당 사업장을 국내 장애인 고용의 모범 사례로 자리매김한 공로를 인정 받아 이번 표창을 수상하게 됐다. 장애인 사업장이 설립 후 안정화되기까지 보통 5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박흥배 상무가 2년 만에 유공자 포상을 받은 것은 이례적이라는 업계의 평가다.


 

행복공작소㈜의 운영총괄을 맡고 있는 박흥배 상무


행복공작소는 2019년 4월에 출범한 제주 최초이자 유일의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으로, 4월 기준 중증 장애인 포함 직원 32명을 채용하여 장애인 의무고용률 120%를 달성했다. 행복공작소는 무엇보다 직원들이 안정된 직업생활을 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직원들의 개별 상황과 적성, 업무 선호도 등을 고려해 제주신화월드 내 근무지를 배정하는 맞춤형 배치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으며, 정기적인 면담을 통해 직원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과 고충을 해결해 나가고 있다.


또한, 지난해 코로나19의 여파로 모기업인 제주신화월드가 전사적인 순환식 휴업을 진행했음에도 행복공작소는 직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휴업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노력들이 있었기에 행복공작소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가 높고, 타사 대비 낮은 퇴사율을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행복공작소 직원들이 직접 개간한 ‘행복농장’까지 개소하여 제주에서도 장애인들의 농업분야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농장이 첫 선을 보였다. 행복공작소는 행복농장을 통해 보다 많은 장애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직원들이 비장애인과 동일한 경제적 주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박흥배 상무는 “행복공작소가 출범한지 불과 2년 밖에 안 됐는데도 여러 지자체와 직업훈련원, 복지관 등 유관기관들이 현장 견학을 다녀갈 정도로 모범적인 사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제주지사 및 제주특별자치도의 긴밀한 업무 공조와 지원에도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행복공작소가 대한민국에서 장애인들이 가장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사업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2020. 4. 20. 제주신화월드

   [제공 및 문의] 제주신화월드 이신영 차장(010-8630-0830)


제주특별자치도청 투자유치과 

63122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문연로 6(연동) 6, Munyeon-ro, Jeju-si, Jeju-do, 63122, Republic of Korea

Tel. 064-710-3375 / e-mail. jejugovernment@gmail.com, zheng@korea.kr 

Copyright 2020 제주특별자치도(투자유치과).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